OUT THERE반도

반도


<부산행> → <반도> 7월 스크린 장악할 K-좀비 열풍!

<부산행>의 스릴과 놀라움을 스크린에서 다시 만나다! 


올여름 전 세계가 기다리는 액션 블록버스터 <반도>의 개봉에 앞서 <부산행>이 7월 1일 CGV 4DX, CGV 스크린X, 4DXScreen, 롯데시네마 SUPER 4D 포맷으로 재개봉한다.


<부산행>은 전대미문의 재난이 뒤덮은 가운데, 서울역을 출발하는 부산행 열차에 몸을 실은 사람들의 생존을 건 치열한 사투를 그린 재난 블록버스터 영화다. 

2016년 국내에서 1,156만 관객을 동원한 <부산행>은 제69회 칸 국제 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되어 전 세계에 K-좀비 신드롬을 일으켰다. 

연상호 감독이 만들어낸 전대미문의 비주얼과 극한의 재난 상황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사투를 펼치는 배우들의 열연이 관객들에게 신선한 충격과 압도적인 체험을 선사했다. 

특수관에서 <부산행>은 다시 한번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스릴과 신선한 재미를 예고한다. 

다양한 모션효과를 통해 실제 KTX 열차에 타고 있는 듯한 느낌을 주는 4DX 및 SUPER 4D 특수관은 속도감과 타격감을 그대로 전달하며 스릴을 배가시킨다. 

3면이 스크린인 스크린X는 관객이 열차 속에 있는 듯 몰입도를 높이며 차원이 다른 긴장감과 압도적인 몰입감을 체험하게 만들 것이다. 

이에 더해 4DX와 스크린X가 동시 구현되는 4DXScreen으로도 만날 수 있어 관객들에게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반도>는 <부산행> 그 후 4년, 폐허가 된 땅에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다. 

연상호 감독은 2016년 전 세계를 강타했던 <부산행>에 이어 올해 다시 한번 <반도>로 칸 국제 영화제에 초청되어 티에리 프레모 칸 국제 영화제 집행위원장에게 “<부산행>의 훌륭한 시퀄"이라는 극찬을 받았다. 

달리는 기차에서 폐허가 된 도심 한가운데로 배경을 넓힌 <반도>는 더욱 커진 스케일과 압도적인 비주얼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최초의 포스트 아포칼립스 세계관의 영화라는 점이 예비 관객들의 흥미를 자극하고 있다. 


<부산행>에 이어 다시 한번 압도적인 비주얼로 놀라움을 선사할 영화 <반도>는 7월 국내와 해외 주요 국가들에서 동시기 개봉 예정이다. 


영화정보

제목: 반도

제공/배급: NEW

제작: ㈜영화사레드피터

감독: 연상호

출연: 강동원, 이정현, 권해효, 김민재, 구교환, 김도윤, 이레, 이예원 등

크랭크인: 2019년 6월 24일

크랭크업: 2019년 10월 31일

개봉: 2020년 07월

관람등급: 15세 이상 관람가

러닝타임: 115분


시놉시스

전대미문의 재난 그 후 4년폐허의 땅으로 다시 들어간다!

4년 전, 나라 전체를 휩쓸어버린 전대미문의 재난에서 가까스로 탈출했던 ‘정석’(강동원).

바깥세상으로부터 철저히 고립된 반도에 다시 들어가야 하는 피할 수 없는 제안을 받는다.

제한 시간 내에 지정된 트럭을 확보해 반도를 빠져 나와야 하는 미션을 수행하던 중인간성을 상실한 631부대와 4년 전보다 더욱 거세진 대규모 좀비 무리가 정석 일행을 습격한다.

절체절명의 순간,폐허가 된 땅에서 살아남은 ‘민정’(이정현) 가족의 도움으로 위기를 가까스로 모면하고이들과 함께 반도를 탈출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잡기로 한다.

되돌아온 자, 살아남은 자 그리고 미쳐버린자 필사의 사투가 시작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