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 & TECH

셀토스가 ‘하이클래스’를 내세운 다섯 가지 이유

페이지 정보

작성자 GIANT 작성일2019-10-16

본문

셀토스가 ‘하이클래스’를 내세운 다섯 가지 이유
SUV 등급을 확장하는 기아 셀토스의 진면모
by 현대자동차


deeae6e2547edb2378960270b7ed8579_1571218038_6092.png 


셀토스는 당당하고 화려하다. 소형 SUV로 보이지 않는 건 확실한 장점이다



이런 말이 있다. 자동차는 언제나 나중에 나온 모델이 좋다고. 라이벌 차종 간에도 나온 시기에 따라 엎치락뒤치락하는 경우가 많다. 늦을수록 뒤처지지 않는다. 늦을수록 더 탄탄하게 준비하고 나온다. 종합 기술 집약체인 자동차 시장의 특징이다. 기아차 셀토스는 소형 SUV 시장에 뒤늦게 합류하는 셈이다. 하지만 셀토스는 후발주자로서 믿는 구석이 있다. 나중에 완성된 만큼 다르게 보이도록 준비했다. 보다 나은 걸 원하는 시장의 욕망을 자극한다.


deeae6e2547edb2378960270b7ed8579_1571218050_6133.png
deeae6e2547edb2378960270b7ed8579_1571218053_2688.png 




셀토스는 ‘하이클래스’를 내세운다. 소형 SUV 시장에서 꼭짓점이 될 거라고 선포했다. 물론 슬로건은 브랜드가 임의대로 갖다 붙일 수 있다. 하지만 마음대로 고른다고 아무거나 고를까? 브랜드는 신차를 가장 잘 설명하면서 뇌리에 박히게 하는 단어를 선택한다. 셀토스는 ‘하이클래스’라는 단어를 통해 그에 합당한 결과물이라는 자신감을 담았다. 가장 나중에 나온 소형 SUV로서 시장을 평정하고자 하는 포부이기도 하다. 셀토스가 ‘하이클래스’를 꺼낸 이유를 다섯 가지 항목으로 살펴본다. 일리가 있다.


deeae6e2547edb2378960270b7ed8579_1571218078_8238.png 


첫째, 시선을 끄는 강렬한 외관. 셀토스는 콘셉트 모델 때부터 디자인이 회자됐다. 지난 서울모터쇼에서 SP 시그니처 콘셉트카를 볼 수 있었다. 양산형에 근접한 디자인이란 소식에 사람들은 기대감을 나타냈다. 정식명으로 등장한 셀토스는 SP 시그니처 콘셉트카보다 더 화려하다. 수평적인 디자인 느낌을 강조한 전면부는 운동선수의 어깨처럼 다부지다. 호랑이코 그릴과 헤드램프가 연결돼 굵직한 가로 선이 전면 인상을 좌우한다. 소형이라는 단어는 그 앞에서 잘 떠오르지 않는다. 소형 SUV로서 ‘소형’보다 ‘SUV’가 먼저 떠오르는 건 장점이다.


deeae6e2547edb2378960270b7ed8579_1571218102_0717.png 


다부진 인상이지만 자세히 보면 화려한 요소가 즐비하다. LED 주간주행등은 라이팅 그릴과 이어져 빛으로도 수평 형상을 강조한다. 그 위로 다이아몬드 패턴을 적용한 라디에이터 그릴 장식이 이어진다. 여러 겹으로 수평을 강조하며 전면부를 치장했다. LED 헤드램프에도 장식 효과를 가미했다. 격벽으로 나뉘어 알알이 박힌 LED 램프는 분명 고급스러움에 일조한다. 전면이 워낙 화려해서 측면과 후면이 간결해 보이긴 한다. 그럼에도 전체적으로 셀토스의 외관은 지나가면 무심코 쫓게 된다. 세그먼트를 떠나 SUV로서, 잘생겼다. 큰 무기다.


deeae6e2547edb2378960270b7ed8579_1571218113_5689.jpg 


둘째, 구석구석 공들인 실내. 셀토스의 실내는 소형 SUV라서 아끼고 절감한 흔적보다는 더 좋게 보이려고 노력한 요소가 많다. 7인치 컬러 TFT LCD 계기반은 시인성이 좋다. 가운데 LCD 정보창에선 차량 상태는 물론, 내비게이션 정보나 주행 보조 장치 상태를 알려준다. 10.25인치 센터페시아 디스플레이는 심리스 디자인으로 보기도 좋고, 넓고 쾌적하게 정보를 보여준다. 디스플레이 폰트는 깔끔하고, 터치 느낌 또한 매끄럽다. 계기반이든, 센터페시아 디스플레이든 소형 SUV라는 인식을 희석한다. 눈이 자주 가는 두 곳부터 신경을 썼다.


deeae6e2547edb2378960270b7ed8579_1571218124_6042.jpg 


또한 전체적으로 실내 질감과 형태를 고심했다. 대시보드를 가로지르는 크래시패드는 색을 다르게 입히고 인몰드 스티치로 장식하기도 했다. 도어 암레스트 역시 색과 소재를 달리해 빚었다. 스티어링 휠이나 기어노브를 감싼 가죽 질감도 매끄럽다. 플라스틱일지라도 무늬를 넣어 가공했다. 도어트림에도 우레탄을 적용해 피부에 닿는 부분의 질감을 신경 썼다. 적절히 가미한 하이글로시 소재와 무광 크롬 몰딩으로 심심함도 덜었다. 공들인 티가 난다.

셋째, 차급을 잊게 하는 공간. 셀토스의 실내 공간은 소형이라는 단어의 뜻을 다시 생각하게 한다. 성인 남자가 운전하면서 좁다고 느낄 여지가 적다. 오히려 소형 SUV라는 선입견이 반전돼 도리어 넓다고 놀랄지 모른다. 실제로 동급 SUV 중에서 전장과 휠베이스가 길다. 티볼리보다 전장이 150mm, 휠베이스 30mm 기니 공간에 관해선 확실히 우위를 점한다.


deeae6e2547edb2378960270b7ed8579_1571218137_1575.jpg 


2열 역시 공간이 여유롭다. 2열 숄더룸이 1,395mm, 레그룸이 965mm다. 동급에서 대적할 차종이 없다. 특히 레그룸은 많게는 80mm 이상 여유 있다. 리클라이닝 시트를 적용해 32도까지 젖힐 수 있다. 2열 에어벤트와 USB 충전포트도 만들어놓았다. 2열이 구색이 아니라는 증거다. 트렁크 용량은 498리터. 골프백 3개와 보스턴백 3개가 들어간다.

넷째, 활기차고 쾌적한 거동. 셀토스의 엔진은 두 가지다. 1.6 T-GDI 가솔린엔진과 스마트스트림 1.6 디젤엔진이다. 둘 다 7단 DCT와 짝 지었다. 가솔린엔진은 최고출력 177마력, 최대토크 27.0kg•m를, 디젤엔진은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32.6kg•m를 발휘한다. 가솔린엔진을 고르면 활기찬 드라이빙을 즐길 수 있고, 디젤엔진을 고르면 실생활에서 쾌적하게 달리면서 효율성을 취할 수 있다. 소형 SUV로서는 어느 엔진을 골라도 성능이 충분하다.


deeae6e2547edb2378960270b7ed8579_1571218149_4751.jpg 


추가로 사륜구동도 택할 수 있다. 사륜구동에는 후륜 멀티링크 서스펜션을 결합해 주행 질감을 높였다. 엔진 구성은 셀토스만의 특화된 장점은 아닐 수 있다. 하지만 셀토스의 하체 특성과 노면 소음이나 엔진 소음을 잡아낸 정숙성을 결합하면 달라진다. 활기차고 쾌적하다. 더불어 안락하기도 하다. 분명 효율만 생각한 거동이 아니다.

다섯째, 남 부러울 것 없는 첨단사양. ‘하이클래스’를 내세우는 만큼 각종 첨단사양이 빼곡하다. 컴바이너 헤드업 디스플레이나 보스 프리미엄 사운드, 고속 무선충전 시스템을 누릴 수 있다. 차량 밖에서 원격으로 시동을 거는 원격 시동 스마트키, 소리에 따라 스피커에서 빛을 발하는 사운드 무드 램프를 보면 소형이라서 못 누릴 게 없다는 생각이 든다.


deeae6e2547edb2378960270b7ed8579_1571218165_4997.jpg 


안전사양이나 주행 편의장치 역시 마찬가지. 첨단 주행 보조 장치를 통칭하는 드라이브 와이즈를 선택할 수 있다. 충돌을 방지하고, 알아서 차선을 유지하며, 앞차와 거리를 지켜 달리다가 멈추고 재출발하기도 한다. 게다가 내비게이션 기반 고속도로 주행 보조 기능도 사용할 수 있다. 있으면 좋을 듯한 거의 모든 기술을 셀토스에서 누릴 수 있다. 꽉 채웠다.

흔히 소형이라고 하면 이것저것 참아야 하는 자동차라고 생각한다. 일견 맞는 말이다. 하지만 셀토스에 한해선 틀린 말이다. 셀토스는 참지 않아도 된다고 한다. 소형 SUV로서 등급을 정하는 걸 거부한다. 준비해놓은 걸 보면 알 수 있다. 소형 SUV의 영역을 넓힌다.



deeae6e2547edb2378960270b7ed8579_1571218176_606.jpg

 

Instagram#크레이지자이언트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