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사소개
  • 장바구니
  • 회원가입
  • 로그인
  • 주문확인
  • 스타킹에 대한 고찰.

    페이지 정보

    CREDIT GIANT 작성일18년12월11일 14:28 조회1,084회

    본문

    e7852c225e7aab730405b56011294439_1544506053_0272.png
     


    "무게는 게맛살 한 조각 살짝 뜯은 정도 무게지만 전해오는 그 느낌은 킹크랩 정도?"
    2개월 전 연애는 좋지만 사랑은 별로라는 그 친구가 나에게 한 말이다.
    "나는 여자가 좋아, 그리고 그 여자가 신은 스타킹은 이상한 매력을 가지고 있는 것 같아 더 좋아." 궁금했다. 

    스타킹이 가지고 있는 매력이 무엇인지..



    스타킹
    지나가는 남자에게 스타킹 신은 여자와 그렇지 않은 여자 그리고 어떤 종류와 색이 더 마임이 끌리는지를 물어보면 모든 남자들은 스타킹 그것도 하얀 스타킹과 망사라고 할 것이다. 하얀색과 망사 중 하얀색은 남자들이 여자들의 하얀 피부에 대한 로망을 가지고 있어
    그렇다 치겠지만 이상하게 많은 남자들은 망사 스타킹에 아주 묘한 감정을 더 느낀다.
    노골적으로 이야기하자면 그냥 심장을 요동치게 한다고 한다.
    몸속에 어떤 세포가 반응하여 스타킹 그것도 하얀색 혹은 망사 스타킹이 남자들 몸속에 있는 모든 신경들을 불꽃 튀게 환장하게 만드는 것일까? 모니터 속에서 열광하며 당신을 마주하는 그녀가 신고 나오는 아이템 중 하나라서? 아니면 본능? 


    e7852c225e7aab730405b56011294439_1544506074_7398.png
     


    망사와 하얀색
    "전기에 감전된 적 있어?"그런 느낌이지 그런 스타킹을 입고 있는 여자를 보면 난 '찌릿함'이 느껴져.
    그리고 나도 모르게 그녀를 힐끔힐끔 쳐다본다고.
    그가 나에게 이야기한 말이 기억났다. 언제나 섹스 이야기를 나에게 하기 좋아하는 변태 같은 그가 생각하는 스타킹에 대한 애착은
    언제나 그 어떤 의문도 없이 명확하고 확실했다.
    보드카를 마시며 그 이전보다 더 뜨거워진 심장을 발판으로 너와 나의 욕망에 대한 판타지를 이야기할 때 난 그에게 노골적인 그리고 비아냥거리면서 이야기를 했다.
    "언젠가는 스타킹을 신고 오겠군" 그럴지도 모르지....라며 그는 나의 이야기에 화답하면서 다시 말을 이어갔다.
    그녀에게 한 번은 스타킹을 신고 같이 샤워를 하고 싶다고 했어. 그리고 우리는 실천을 했고,,,,,,
    나의 몸속에 가득 차 있던 영양분을 밖으로 배출한 사실을 그가 어떻게 알았는지 오늘 용케도 급속충전기보다 더 빠른 속도로 

    그의 이야기 덕분에 다시 가득 채워가고 있었다.
    단 두 개의 단어로 말이다. 스타킹 그리고 샤워....
    그 두 단어가 가진 농염함 덕분인지 그 어느 때보다도 급작스럽게 몰아 칩들 몰려오는 그 기운을 더 이상 채울 공간이 없다.
    그래서 난 그의 이야기 중에 테이블 위에 멀뚱하게 자리를 잡고 있는 보드카를 나의 입에 가득 채우고 뜨거워진 몸을 식히는
    이성적인 판단을 내림으로써 성숙한 성인의 길을 걷고자 노력을 했다. 잠시뿐이지만....
    성욕인 누구보다 강한 덕분인지
    이성이 나를 지배를 한다 해도 나의 혈관을 타고 빠르게 이동하는 전율적인 욕구는 그 아닌 다른 사람들에게 있어서는 전혀 발생되지 

    않을 다른 에피소드도 새롭게 듣고 싶다고 충동질을 했다.
    하나의 새로운 집착이 생긴 건가?라는 생각도 들었지만 남자들의 영원불변 자연스러운 집착의 아이콘 스타킹에 남자가 반응을 하지 

    않으면 오히려 이상한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에 어떻게든 나의 표현을 숨기지 않기로 했다.
    모든 것은 해본 놈이 잘하는 것이고 그다음은 들은 놈이 어설프게라도 따라 한다는 그 말처럼 나는 나에게 생길 앞으로의 희망찬 일을 

    준비하기 위서 더 집중! 집중하기로 했다. 


    e7852c225e7aab730405b56011294439_1544506086_5624.png
     


    각기 다른 포인트에서 자신이 원하는 것을 찾는다지만 이 녀석은 참으로 웃기는 녀석이다.
    다행인 것은 나 말고 다른 사람에게 지금 같은 말을 겉으로 잘 표현은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겉으로 표현을 했다면 지금쯤 다른 곳에 있겠지만...
    어쨌든 인간의 숨겨진 욕망은 모든 사람들이 가지고 있다.
    그것을 어떻게 표현을 하냐에 따라 법이 두 종류의 인간을 구분하겠지만 그와 나 물론 내가 훨씬 정상적인 인간이지만 우리는 적극적인

     표현을 하지 않을 뿐이다.
    하여간 나는 완벽한 긴장감과 완벽한 꼴림을 전해주는 그런 자극적인 아이템이 온몸의 긴장감을 풀어 헤친다고 해도 나는 언제나 

    그 야성적인 울부짖음을 몸속에 가두어 두고 뜻에 맞는 상대방이 나타났을 대만 그 표현을 했고 그렇게 서로 동의하에 표현의 자유가

    실행되었을 때는 언제나 그 MSG의 최고는 스타킹으로 시작된다는 사실이다. 


    e7852c225e7aab730405b56011294439_1544506100_9106.png
     

    추천 0
    더 볼만한 기사
    최신 등록된 기사
     

    CRAZY GIANT. CEO.강지연 ADRESS.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위례서일로 26 라크리움 121호
    BUSINESS NUMBER. 106-13-41425 TEL.031.758.9112 FAX.031.758.9113 E-MAIL.giant@crazygiant.co.kr
    Copyright(c) 2018. GIANT. All Rights Reserved.